icon 전체메뉴 보기
CUSTOMER CENTER

고객지원

icon
공지사항

테크메이트코리아의 최신소식을 상세하게 알려드립니다.

[언론속의 테크메이트] 하이즈에셋, 대부업체 ‘테크메이트’ 사모채 30억 인수 2020-07-07
[ 출처 : 2020. 07. 06 (월) | 더벨 ]

 
국내 대부업체 유일 칼라일·CLSA 주주참여…유미캐피탈 인수로 자산 증가 ‘뚜렷’
 
하이즈에셋자산운용이 국내 대부업체 테크메이트코리아대부(테크메이트)가 발행한 30억원 규모 사모사채에 투자했다. 지난해 5월에 이은 두 번째 투자다. 하이즈에셋자산운용은 테크메이트의 대출자산 증가세가 뚜렷하고 해외 사모투자펀드(PEF)도 주주로 참여하고 있어 연 5.5%의 높은 목표수익률에도 안정성을 갖춘 것으로 보고 있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하이즈에셋자산운용은 최근 31억원 규모 ‘하이즈 세이프에셋 6M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2호’를 설정했다. 프라임브로커서비스(PBS)는 KB증권이 담당했다.

이 펀드는 테크메이트가 발행한 사모사채에 투자할 목적으로 설정됐다. 목표수익률을 보수차감 후 연 5.5% 수준으로 제시됐다. 펀드 만기는 6개월로 비교적 단기다. 심형석 테크메이트 대표이사의 연대보증과 테크메이트가 지난해 지분 100%를 인수한 유미캐피탈의 지급보증으로 신용보강을 완료했다.

하이즈에셋자산운용은 지난해 5월 테크메이트 사모사채를 편입하는 프로젝트펀드 ‘하이즈 세이프에셋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5호’를 처음 설정한 바 있다. 설정액 92억원 규모의 이 펀드는 만기 1년짜리로 설정돼 올해 5월 청산까지 연 5.7%의 수익률을 수익자에게 안겨줬다.

테크메이트는 2009년 설립돼 총자산 기준 국내 6위권 대부업체로 성장했다. 2015년부터 KFP대부, 베스트캐피탈대부, 에이스비지니스대부, 한울가람대부 등 중소 대부업체를 잇따라 인수하는 방식으로 몸집을 키웠다. 테크메이트는 해외 사모투자펀드(PEF)가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국내 유일한 대부업체이기도 하다. 미국 칼라일그룹(Carlyle Group) 펀드와 홍콩 CLSA 펀드가 테크메이트 지분 9.9%씩 보유하고 있다. 테크메이트 최대주주는 지분 80.4%를 보유한 심 대표다.

특히 칼라일그룹과 CLSA는 테크메이트 보통주 투자와 함께 비교적 장기물인 5년 만기 사모사채를 인수하기도 했다. 칼라일그룹이 2016년 1500만달러 규모 외화채권에 투자했고 2017년에는 CLSA가 2200만 달러 규모 외화채권을 인수했다. 칼라일그룹은 2018년과 지난해에도 각각 800만달러와 1500만달러 규모 외화채권에 추가로 투자했다.

하이즈에셋자산운용은 테크메이트의 사업구조를 고려하면 사모사채의 안정성도 높을 것으로 판단했다. 테크메이트 대출잔고는 지난 3월말 기준 1888억원으로 2018년말보다 42% 성장했다. 대출잔고 중 상환능력이 우수한 보증대출과 담보대출 비중이 각각 26%와 48%로 높고 특히 담보대출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봤다. 31일 이상 연체율도 3월말 5.6%로 이전보다 하락해 자산건전성도 높아졌다.

하이즈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테크메이트가 지난해 유미캐피탈을 인수하면서 연결 자산규모가 4000억원대, 당기순이익이 150억원대로 크게 늘어난데다 해외 PEF가 주주로 참여하고 있어 경영투명성도 높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세이프에셋 시리즈는 하이즈에셋자산운용의 주력상품 중 하나다. 세이프에셋 시리즈는 사모사채를 편입하는 만기 최소 6개월 최대 1년 6개월의 확정금리형 단기상품으로 대부분 장래매출채권, 부동산, 상장주식, 비상장주식 등을 담보로 설정하고 있다. 하이즈에셋자산운용은 세이프에셋 시리즈 외에도 만기 2년으로 상장주식, 비상장주식, 메자닌, 프리IPO 등 다양한 자산을 편입해 업사이드를 적극적으로 노리는 ‘하이브리드’ 시리즈를 운용하고 있다.
   
이전글 [공지사항] 카카오톡 채널을 통한 상담 서비스 종료
1:1 상담하기

실시간 상담원이
친절히 답변 드릴게요.
통화 또는 문자
모두 가능 합니다~♬

icon 상담시간 안내
평일 09:00~17:00
(점심시간 12:00~13:00)
편하게 문의 주세요♪